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몽골 현지 음식, 몽골 여행 선물

by 웰씽킹가이드 2023. 11. 24.
반응형

여행을 마음먹고 각종 예약이 끝나고 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이 "현지 음식이 입맛에 맞을까?", "컵라면, 햇반, 김 좀 챙겨가야 하나?"의 음식 걱정입니다. 그리고 돌아올 때 기념품으로 뭘 사 오면 돈 낭비하지 않고 알차게 사 오는 것일까 하고 궁금하실 것입니다. 저도 그랬고요. 이번 포스트에서는 몽골 여행 그 두 번째 이야기로, 몽골 여행 시 컵라면, 햇반 챙겨가야 하는지, 돌아올 때 뭘 어디서 사면 좋은지에 대한 정보를 알려드릴 테니 끝까지 읽어보고 좋은 정보 얻어가세요. 

몽골 대표 음식 허르헉

몽골 현지 음식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컵라면, 햇반, 김 모두 가져갈 필요가 없습니다. 몽골은 일상적으로 먹는 음식이 고기와 감자, 밀가루(몽골식 만두) 기반의 음식입니다. 야채와 과일은 많이 먹지 않습니다. 그런데 날씨가 그렇게 덥지 않아서 더운 지방(동남아) 음식처럼 요리에 향신료를 많이 사용하지 않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먹으면 담백하다고 느낄 정도로 아주 기본적인 소금 간 정도만 하고 재료의 맛을 그대로 살려 조리하여 맛이 깔끔합니다. 

 

다양한 몽골의 음식

위 사진 왼쪽부터 손바닥만한 튀김 만두, 쫄깃한 소고기 볶음면, 등뼈(척수) 구이, 다시 튀김만두입니다. 위 음식은 식당에서 먹은 음식들인데, 하나같이 소금 간 정도만 되어 있어서 밀가루 고기맛이 그대로 잘 느껴져 좋았습니다. 지난번 "몽골 여행 전 꿀팁, 현지 패키지 여행사 추천"포스트에서 말씀드렸듯이 만두 소나 볶음면을 비롯해 어떤 음식에도 야채가 많이 들어가지 않고, 소소한 향신료 마저도 별로 넣지 않습니다. 

 

몽골 여행 전 준비 꿀팁, 현지 패키지 여행사 추천

지난여름 방학 아이와 몽골 승마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말 타기에 몽골처럼 좋은 나라는 없는 것 같습니다. 가성비 면에서나 환경 면에서나. 내년에도 아이와 아빠만 다시 승마여행 후 제가 합류

smartactionforgood.com

 

사진에는 없지만, 소고기, 돼지고기를 비롯해 양고기, 말고기, 야크 고기까지 온갖 고기를 다 먹어봤는데, 초원에서 방목을 해서 그런지 하나 같이 잡내 없이 너무나 맛있었습니다. 특히, 몽골에 가면 꼭 먹어봐야 하는 음식이 있는데, 바로 "허르헉"입니다. 허르헉은 몽골 유목민의 전통 음식으로 특별한 행사가 있거나 중요한 손님이 오시면 하는 요리라고 합니다. 조리 방식은 돌을 아주 뜨겁게 데워서 양철로 된 우유통에 고기와 감자, 달궈진 돌과 소금을 넣고 뚜껑을 밀폐한 후 초원 위에서 통을 계속 굴려 돌의 열기로 고기를 익히는 것입니다. 저희는 승마 체험을 도와줬던 유목민 가족에게 초대받아 허르헉을 같이 만들어 봤는데요. 요즘에는 뜨거운 돌과 함께 고기와 감자를 우유통에 넣는 단계까지는 똑같은데, 초원에서 통을 굴리지 않고 불에서 1시간 넘게 계속 열을 가해 익히는 방식으로 요리한다고 합니다. 

허르헉

세상에나 한국에서 먹었던 양고기의 양들에게는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부드럽고 특유의 고기 냄새도 안나고 환상적인 맛, 허르헉! 몽골 여행을 가신다면 절대 놓치지 말고 꼭 먹어보세요. 

 

몽골 여행 선물

여행의 끝은 언제나 기념품, 선물 사는 것으로 마무리하게 됩니다. 저 또한 한국에 있을 때부터 검색해 보고 여행길에 올랐는데요. 그것도 좋지만, 저처럼 현지 가이드가 있다면 가이드분에게 물어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제가 샀는데 좋았거나 사지 못해서 아쉬웠던 기념품/선물 소개합니다.

 

몽골 여행 선물
몽골 여행 선물

제가 산 몽골 여행 선물과 기념품은 다음과 같습니다. (추천 선물은 빨간색으로 표시)

  1. 칭키스칸 보드카 - 워낙 유명한 선물입니다. 주변에 술 좋아하시는 분이 있다면 강력 추천합니다. 국영백화점과 공항의 가격 차가 좀 나니 꼭 국영백화점에서 출국 전에 사두세요.
  2. 몽골 전통 밀크티(파우더) - 어느 블로거가 꼭 사라고 해서 가이드에게 물어봐 브랜드 추천받아서 샀는데, 맛이 찝찌름합니다. 주변에 이국적인 맛이라도 보라고 3~4개씩 뿌리는 용도로 잘 사용했습니다만, 다음에 가면 안 살 것 같습니다. 
  3. 선물용 초콜릿 - 알고 보니 몽골이 초콜릿이 유명하다고 합니다. 그리고 실제로도 아주 맛있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게르 모양 초콜릿이 선물 받은 사람의 반응이 좋았습니다. 틴 케이스와 종이 케이스가 있는데, 조금 더 비싸도 틴 케이스 추천드립니다. 이 역시 국영백화점이 싸니 거기서 미리 구매하세요. 
  4. 넥타이 - 남편이 재미로 하나 사 왔는데 말도 그려 있고... 언제 착용할지는 모르겠습니다. 
  5. 캐시미어 코드(여성) - 몽골 울란바타르에 "고비"라는 아주 유명한 캐시미어 매장이 있는데, 무조건 거기서 사세요. 가격이 싸지는 않지만 디자인이며 퀄리티며 최고입니다. 
  6. 캐시미어 조끼(남성) - 남편이 테를지 게르 기념품 가게에서 유목민이 입을 만한 캐시미어 조끼를 샀습니다. 겨울에는 집에서 잘 입을 것 같아요. 
  7. 캐시미어 비니 - 고비 캐시미어에서 샀는데, 정말 색상도 질도 최고의 캐시미어입니다. 
  8. 낙타 인형 - 아이 사주기 좋습니다. 낙타, 말, 거북이 등 다양한 인형이 있고, 참 귀엽습니다. 
  9. 양모로 만든 체스 세트 - 체스를 두는 분이라면 휴대하기 편하고 가볍고 좋습니다. 말도 일반 체스 말과 달라서 특별한 선물이 될 것입니다. 
  10. 잣! - 몽골 잣은 현지 가이드분이 추천해줘서 슈퍼마켓에서 사 먹어 보고 돌아올 때 4팩 더 사 왔습니다. 우리나라 잣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고소하고 진한 맛이 나며, 우리나라는 잣이 비싼 편인데 가격도 꽤 저렴한 편입니다. 
  11. 기념품 티셔츠 - 여름에 몽골 추울 줄 알고 반팔을 안 챙겨가는 바람에 기념품 티셔츠 여러 장 사서 많이 입었습니다. 

마지막 날 온갖 고기를 샤브샤브로 먹을 수 있는 식당에 갔는데, 거기서 다른 가이드 팀과 함께 식사를 하게 됐습니다. 그 가이드가 추천해 준 선물은 바로 "탈모 샴푸"입니다. 한국 분들 여행 오시면 정말 많이 사가신다고 하니 (저는 시간이 없어 못사왔지만) 앞으로 몽골 여행 계획하시는 분들 돌아오실 때 탈모 샴푸 많이 사 오세요. 

 

한국 공항 세관에 걸리는 물건 

 

몽골에서 한국으로 귀국할 때 주의하셔야 할 것은 "신선 음식" 종류의 반입입니다. 저희는 남편이 치즈를 좋아해서 각종 치즈와 (살라미 같은) 소세지를 몇 개 구매해서 여행용 가방에 넣어왔는데, 알고 보니 농축산품은 신고 대상이고, 신고해도 반입되지 않는 품목도 있습니다. 다행히 치즈류는 밀봉이 되어 있고 상표가 붙어 있으면 반입이 가능하다고 하여 모두 가져올 수 있었는데, 햄 종류는 밀봉 여부와 상관 없이 아예 반입이 안 된다고 해서 쓰레기통으로 바로 버려졌습니다. 참고로 블루베리 잼, 과자, 나머지 몽골 기념품은 문제없이 반입되었습니다. 혹시 음식류를 가져오실 경우 주의하세요. 

반응형